양천구, 양서중 체육관을 야간 캠핑장으로 개방

등록 : 2019-08-09 15:09 수정 : 2019-08-09 15:09

크게 작게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5일부터 15일까지 11일간 양서중학교 체육관에 무더위 쉼터를 설치해 구민에게 개방한다고 5일 밝혔다.

양천구는 현재 운영 중인 무더위 쉼터는 최대 저녁 9시까지만 연장 운영해, 야간에도 쉴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체육관에 3~4인용 개별 텐트 20개 동을 설치해, 저녁 6시부터 다음날 아침 7시까지 독립된 공간에서 편안하게 쉴 수 있게 했다. 냉장고, TV도 설치돼 있으며 시원한 물도 준비돼 있다. 양천구민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고, 최대 수용 인원은 80명이다. 이용 희망자는 방문일지에 간단한 인적사항을 쓴 뒤 자유롭게 이용하면 된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