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보건·복지 분야 선도 지자체로 선정

등록 : 2018-07-26 15:28 수정 : 2018-07-26 15:28

크게 작게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행정안전부가 연 ‘2018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사업 선도 지방자치단체 공모’에서 보건·복지 분야 선도 지자체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보건·복지 분야 우수 사례로 선정된 마포구의 ‘더-이음 프로젝트’와 ‘온동네를 부탁해’는 마포구의 대표적 민관 협력 복지사업으로, 해당 사업의 주민 주도성과 원활한 민관 협력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더-이음 프로젝트’는 사회적으로 고립된 중·장년층 1인 가구에 전담 주치의와 코디네이터를 연계하는 보건복지돌봄통합지원사업이다. ‘온동네를 부탁해’는 복지 프로그램을 공모해 우수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