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3~6일 은평누리축제, 파발제

등록 : 2018-10-05 14:46 수정 : 2018-10-05 14:46

크게 작게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은평누리축제’와 ‘파발제’를 3~6일 은평구 일대에서 연다고 1일 밝혔다. 은평누리축제는 3일 오후 5시 은평 평화공원에서 개막제를 열고, 불광천 수변 무대(4일), 은평문화예술회관 공연장(5일), 응암로 차 없는 거리(6일)에서 은평시니어 라인댄스, 은평 마을속오케스트라, 티아라 벨리 댄스 등 구민 동아리 공연이 펼쳐진다.

6일 역촌역 광장과 공원에서는 미술, 공예, 사진, 무용 등 생활 문화예술 분야 생활 예술 박람회와 아이부터 어른까지 참여해 즐기는 참여형 연극공연이 펼쳐진다. 또한 축제에 참석하는 가족, 친구를 소개하는 공개방송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