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옛 영등포교도소 터 복합사업 개발

등록 : 2018-11-23 14:27 수정 : 2018-11-23 14:27

크게 작게

구로구.jpg

 

구로구(구청장 이성)는 옛 영등포교도소(고척동 100번지 일대) 터 개발을 위한 착공식을 23일 열고, 본격적으로 공사를 시작한다.

고척동 옛 영등포교도소는 1949년에 지어 2011년 10월 천왕동으로 이전하기까지 62년 동안 서울 시내 유일한 교정 시설이었다. 개발 공사는 2022년 6월에 마칠 계획이다. 공사가 끝나면 이 일대에는 25~45층 6개 동의 주상복합 건물과 23~35층 5개 동의 아파트가 들어선다. 2200여 세대에 이르는 대규모 단지다. 쇼핑몰과 공원도 생긴다. 건강생활지원센터, 도서관, 보육시설, 시설관리공단 등이 들어갈 복합행정타운과 구로세무서도 짓는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