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12월1일 송해와 함께하는 송년음악회 개최

등록 : 2018-11-30 14:40 수정 : 2018-11-30 14:40

크게 작게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12월1일 구청에서 ‘2018 송년음악회’를 연다. 한국방송(KBS)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의 주역 송해와 신재동 악단이 함께한다. 가수 유지나, 류원정, 구나운 등도 흥을 돋울 예정이다. 송해도 가수로 무대에 올라 ‘딴따라’ ‘유랑청춘’ 등 노래를 부른다.

신재동 악단도 가요, 팝 메들리, 트위스트 댄스, 캐럴 모음곡 등 연말연시 분위기를 띄우는 음악을 선보인다. 누구나 선착순으로 들어갈 수 있다. 관람료는 무료다. 유덕열 구청장은 “일상에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문화예술 공연을 꾸준히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