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모든 출산 가정에 산후조리 도우미 지원

등록 : 2018-07-19 15:28 수정 : 2018-07-19 15:28

크게 작게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이달부터 모든 출산 가정에 산후조리 도우미 서비스를 지원한다. 상반기에는 중위소득 80% 이하 가구에 해당하는 600여 가구에만 지원했으나, 이달부터 소득 제한 없이 모든 출산 가정에 산후조리 도우미 서비스를 한다. 산후조리 도우미 지원 사업은 출산 가정에 건강관리사를 보내 산모의 회복과 신생아의 양육을 돕는다. 산모의 신체 상태와 영양 관리, 식사 준비, 위생 관리를 비롯해 신생아의 건강 상태 확인과 청결 관리, 예방접종 등을 도와준다. 서비스 신청은 출산예정일 40일 전부터 출산일로부터 30일까지다. 강서구에 주민등록을 둔 출산 가정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보건소 3층 건강관리과에 직접 방문하거나 온라인(복지로)으로도 신청할 수 있다. 보건소에서 자격 판정을 받은 뒤 ‘사회서비스 전자바우처’ 누리집에 등록된 전국 제공 기관을 통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