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국제인재 양성 위한 유엔 챌린지 빌리지 사업 추진

등록 : 2018-07-19 15:30 수정 : 2018-07-19 15:30

크게 작게

구로구(구청장 이성)는 청년 인재들이 유엔 국제기구, 국제 엔지오(NGO) 등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전문교육과 국제교류를 할 수 있는 복합 주거공간을 제공하는 ‘UN 챌린지 빌리지’(UN Challenge Village)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구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UN해비타트와 지난 18일 구청 르네상스홀에서 업무 협약식을 열었다. 세 기관이 역할을 나눠 구로구가 청년 입주자 모집·선정과 관리를 맡고, SH공사가 맞춤형 매입임대주택이나 도전숙 사업을 활용해 주거시설을 제공한다. UN해비타트는 입주자에게 교육과 글로벌 취·창업 도움을 맡는다. 주거시설에는 국제회의실, 코워킹 스페이스(공유 사무실), 네트워킹 존 등 커뮤니티 시설을 마련한다. 이곳에서 우수 인재들이 국제기구 진출을 위한 네트워킹 형성과 정보 공유를 하며 맞춤형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