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산후조리도우미 본인부담금 90% 지원

등록 : 2018-10-26 14:52 수정 : 2018-10-26 14:52

크게 작게

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이달부터 출산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산후조리 도우미 서비스를 이용할 때 드는 본인부담금 90%를 지원한다. 출산하고 10일 동안 52만원을 냈다면, 중랑구에서는 10%인 5만2천원만으로도 이용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신청일 기준 중랑구에 1년 이상 산 산모이며, 출산 예정일 40일 전부터 출산 뒤 30일 전까지 등·초본 등 관계 서류를 갖고 보건소(02-2094-0172)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이번 산후조리 도우미 비용 지원 확대가 출산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실질적인 혜택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