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오늘 장애 인권 토크 콘서트

등록 : 2018-10-26 14:36 수정 : 2018-10-26 14:37

크게 작게

영등포구.jpg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26일 오후 2시 TCC아트센터 아트홀에서 장애인과 함께 소통하는 ‘장애 인권 토크 콘서트’를 연다. 영등포장애인복지관과 공동 주최하는 행사로 장애인 인권에 사회적 인식 개선과 인권감수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공무원, 장애인 복지시설 종사자, 마을단체와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먼저, 민은주 아티스트의 ‘샌드아트’로 토크 콘서트의 문을 연다. 샌드아트는 펼쳐진 모래에 손가락으로 그림을 그려 표현하는 것으로, 예술적으로 접근해 인권 감수성을 환기한다. 이어 장애인 당사자가 들려주는 인권 이야기가 시작된다.

첫 주자는 영등포구수어통역센터의 김광은씨로 ‘청각장애인이 바라본 장애와 차별’을 수어로 발표한다. 발표 내용은 수어통역사가 음성언어로 통역해 청중과의 소통을 돕는다.

다음 차례는 영등포장애인복지관 발달장애인마을기자단에서 활동하는 류승철씨다. 역경을 이겨낸 성장 스토리와 그 속에 녹아 있는 발달장애인의 인권을 전달한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