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4월부터 건강주치의제 실시

등록 : 2018-02-08 15:21 수정 : 2018-02-08 15:21

크게 작게

5-5.jpg

성북구가 보건·의료·복지의 통합 연계 건강주치의 제도를 4월부터 시행한다. 구는 개별 전담 건강주치의와 보건소 간호사,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의 협업으로 포괄적인 건강관리 서비스를 한다. 올해 첫 사업 대상은 75살 이상 취약계층 어르신으로, 건강과 복지 수준을 조사해 1천 명을 뽑는다. 운영 체계는 제도에 참여하는 가까운 동네의원 중 원하는 한 곳을 골라 1년 단위로 (재)등록하는 시스템이다. 질병을 예방하고 노인 건강종합평가, 맞춤형 건강관리 계획, 상담 등을 하며 비용은 무료다. 성북구는 시설 중심에서 지역사회·가정 중심의 의료 시스템으로 바꾸기 위해 건강주치의 제도 안에 ‘방문 진료’를 포함했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