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골목길 물 뿌려 미세먼지 줄여

등록 : 2018-04-19 15:26 수정 : 2018-04-19 15:26

크게 작게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새마을지도자강서구협의회와 협약을 맺고 미세먼지 저감 사업을 펼친다. 골목길에도 물을 뿌릴 수 있도록 소형 살수차가 들어가고, 이달부터 새마을 미세먼지 저감 살수봉사단을 운영한다. 협약에 따라 협의회에서 1톤 살수차 6대와 자원봉사 인력을 지원하고, 구에서는 봉사단 운영에 필요한 고압 살수장비 등을 지원해 동네 골목길 구석구석을 누비며 미세먼지를 최소화한다. 필요한 물은 비용 절감과 자원 재활용을 위해 서남물재생센터에서 나오는 재이용수 등을 쓴다. 살수봉사단의 활동 기간은 4~10월이며, 미세먼지주의보 발령 외 하절기 폭염주의보가 내려질 때도 주택가에 물을 뿌려, 열대야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