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직원 심리 상담·치료 프로그램 도입

등록 : 2019-03-15 15:56 수정 : 2019-03-15 15:56

크게 작게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이달부터 직원들의 직무 스트레스를 조사하고 문제점이 발견될 때 심리 상담과 치료로 연계하는 프로그램 ‘내 마음의 소리를 듣다’를 도입한다. 기존의 진료비를 청구하면 지원하는 방식을 보완하기 위해서다.

모든 직원의 전체 직무로 대상과 범위를 넓혔고, 사전에 정신건강 위해 요소를 분석하고 정도에 따라 전문기관 상담, 의료기관 진료 등 단계별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개선했다. 구는 연 2회 전자 설문으로 정신건강 자가 검진을 하고 스트레스 반응 검사를 거쳐 검진 결과를 분석한 뒤 상담과 연계할 예정이다. 상담 결과 정신건강 고위험군으로 판단되면 전문 의료기관 치료까지 지원한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