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17개 전 동주민센터에 심리상담사 배치

등록 : 2018-07-12 15:31 수정 : 2018-07-12 15:31

크게 작게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17개 전 동주민센터에 심리상담사 전문가 ‘맘·맘 상담사’를 배치하며 주민들의 마음건강 돌보기에 나섰다. ‘맘·맘’은 엄마를 뜻하는 ‘맘’(mom)과 마음의 줄임말 ‘맘’을 합쳐 만든 말이다. 지난해 8월 처음 배치된 맘·맘 상담사는 ‘엄마의 마음으로’ 자녀 양육, 가족관계, 정서적 문제 관련 상담을 해왔다. 강동구는 올해 이를 전체 동주민센터에 확대 배치하면서 이를 통해 주민들의 ‘심리·정서적 지원’은 물론, 지속적 사례 관리를 통해 기초학습·진로 멘토링 지원 등 ‘학습 돌봄’,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사업과 연계한 취약계층 발굴 등 ‘생활 돌봄’ 등을 강화해갈 방침이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