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수의계약 개선·중소기업 제품 우선구매

등록 : 2020-02-28 14:37 수정 : 2020-02-28 14:37

크게 작게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본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해 수의계약 방식을 개선한다.

구는 업체별 수의계약 횟수를 연간 5회(구 전체 기준)로 제한한다. 또 재무과에서 작성한 ‘관내 기업 계약 리스트’를 활용해 발주하려는 업종에 지역 기업이 있는지 조사한 뒤 발주한다. 중소기업 제품 우선구매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4월까지 공공구매 예산(526억원)의 40%, 6월까지 60%를 조기 집행할 예정이다. 구는 취약계층 대상 공공근로 사업도 기존 50개(115명)에서 57개(134명)로 확대했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