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착한임대료 운동 열흘 새 2.5배 증가

등록 : 2020-03-20 14:04 수정 : 2020-03-20 14:04

크게 작게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2월21일부터 펼친 ‘착한 임대료 릴레이 운동’에 관내 상가·전통시장 건물주들이 지속적으로 참여하면서 10일 만에 2.5배 이상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강남구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지역상권이 위축된 가운데 영세 소상공인을 위해 영동·개포시장, 가로수길 등에서 자발적으로 10~50%의 임대료를 인하해주는 건물주가 늘어나면서, 3일 110여 곳에서 13일 280여 곳으로 대폭 증가했다.

특히 강남구의 지속적인 설득으로 가로수길에 위치한 ㈜한송피에프브이원 소유 강남시장은 70여 개 점포에 대해 3월 한 달간 임대료를 20% 인하하고, 감염병 확산 추세에 따라 연장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구는 2월부터 ‘코로나19 소기업·소상공인 상담창구’를 통해 피해기업을 상담하고, 서울시 자치구 최대 규모로 편성한 상반기 중소기업육성 융자지원금 80억원 중 1차 모집을 통해 29억원을 16개 회사에 지원 결정했다. 2차 모집은 31일까지며, 융자한도는 기업당 3억원 이내로 대출이율은 연 1.2% 고정금리다. 자세한 사항은 구청 누리집(gangnam.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