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초·중·고 등교 맞춰 마스크 지원

등록 : 2020-05-22 14:01 수정 : 2020-05-22 14:01

크게 작게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순차적으로 등교하는 초·중·고등학교와 유치원에 코로나 19 확산 예방을 위해 재난기금 2억원을 들여 마스크를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관내 초·중·고등학생과 유치원생 5만7674명이 대상이다. 유치원생과 초1~2학년에게는 소형 케이에프(KF)등급 마스크를 1인당 3장씩, 초3~6학년과 중·고등학생에게는 대형 치과용 마스크를 1인당 10장씩 총 49만1400여 장 지원한다. 마스크는 등교 일정에 맞춰 각 학교와 유치원에 전달할 예정이다. 지역사회와 학부모가 학교 방역·소독을 한 데 이어 안전한 교육 환경 조성을 위한 두 번째 조처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