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특수고용·프리랜서 30만원 지원

등록 : 2020-05-22 14:20 수정 : 2020-05-22 14:20

크게 작게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지역 공공시설 휴관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특수고용·프리랜서에게 특별지원금을 지원한다. 코로나19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휴관으로 소득이 없었던 특수고용·프리랜서를 지원 대상자로 한다. 특별지원금은 30만원이다. 지급 시기는 시급성을 고려해 다른 지원에 앞서 진행해, 20일 현금으로 지급했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