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7월까지 방치 간판 정비

등록 : 2020-05-29 14:27 수정 : 2020-05-29 14:27

크게 작게

동작구(구청장 이창우)는 강풍에 의한 간판 낙하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도시 미관 개선을 위해 오는 7월까지 장기 방치 간판 특별정비를 한다고 25일 밝혔다.

정비 대상은 영업장의 폐업 또는 이전 등으로 장기간 방치된 노후·불량 간판, 현 영업장과 관련 없는 무주(주인 없는) 간판, 아파트 상가와 주상복합건물에 설치된 불법 간판 등이다.

신청은 건축주 또는 관리자가 하며, 다음달 13일까지 철거신고서와 간판 철거 동의서 등을 구청 누리집에서 내려받아 작성한 뒤 담당자 전자우편(titanc29@dongjak.go.kr) 또는 팩스(02-820-9975)로 제출하면 된다. 철거 비용은 무료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