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IoT 활용 공기청정시스템 구립 어린이집 전면 도입

등록 : 2020-06-26 15:06 수정 : 2020-06-26 15:06

크게 작게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미세먼지를 자동으로 조절해주는 ‘하이브리드 공기청정시스템’을 구립 어린이집에 전면 도입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구는 전국 최초로 성수1가동 성일어린이집 1~2층 보육실 창문마다 총 9개의 하이브리드 공기청정 환기시스템을 설치했다. 모든 창문 위에 원형의 센서가 붉은색부터 녹색까지 색깔이 바뀌면서 쉴 틈 없이 돌아가며 미세먼지, 이산화탄소 농도에 따라 자동으로 켜고 꺼지며 공기 질을 관리한다. 창문을 열기 어려운 날에도 바깥 공기를 필터링해 공기를 안으로 보내주고 미세먼지와 실내 이산화탄소 농도를 자동으로 조절한다. 폐열 회수로 작동돼 에너지 절약 효과도 크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