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아동보호 원스톱 통합서비스 추진

등록 : 2020-07-03 14:40 수정 : 2020-07-03 14:40

크게 작게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공공의 책임성과 전문성이 강화된 아동학대 대응체계 구축에 나섰다.

구는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을 충원하고 아동보호요원을 신규 채용한다. 기존 민간기관에서 담당하던 학대 현장 조사업무를 전담공무원이 경찰과 함께 수행한다. 전담인력은 전문기관의 실습과 교육을 거쳐 10월부터 본격 투입된다. 전담조직 신설도 추진한다. 학대 발굴부터 조사, 개입 조치 뒤 사후관리까지 아동보호 원스톱 통합서비스를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구의 아동보호 전담인력과 동 주민센터의 복지플래너, 민간기관 전문가, 경찰의 유기적인 상호 협력을 확대해 아동의 생활실태와 위기상황에 따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려 한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