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의료 사각지대 아동 의료 토털 케어 서비스

등록 : 2018-09-13 17:11 수정 : 2018-09-13 17:11

크게 작게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노원교육복지재단(이사장 김근)을 통해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아이들을 위한 의료 토털 케어 서비스 ‘노원아(兒) 건강해!’ 사업을 추진한다. 노원구는 대상 아이들에게 △검사비·치료비를 포함하는 의료비 △심리 지원·발달재활·언어발달 지원 관련 재활비 △중증질환과 희귀난치성 질환을 앓는 아동을 둔 가구를 위한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연 최대 50만원까지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노원구의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권자, 차상위 계층, 일반 저소득 가구의 만 18살 이하 아동으로, 소득기준 중위소득 120% 이하(4인 가구 기준 월 542만3천원), 재산 기준 2억7천만원 이하여야 한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앞으로도 노원교육복지재단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이들을 위한 맞춤형 의료서비스 지원으로 모든 구민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문의 02-949-7920.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