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치매안심마을 프로그램 운영

등록 : 2018-10-12 14:28 수정 : 2018-10-12 14:28

크게 작게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치매안심마을 조성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해 예방교실, 협의체 구성, 치매지킴이, 안심봉사단 등으로 적극적인 주민 참여를 이끈다. 마을(동) 안에서 치매에 대한 교육과 관심 제고와 인식 개선 홍보 활동을 펼친다.

동주민센터를 거점으로 치매 고위험군 어르신의 인지 기능 저하를 지연시키는 작업치료교실도 연다. 또한 지역 복지관, 병·의원, 종교단체 등의 치매안심마을 운영협의체를 구성한다. 주민들로 이뤄진 치매 지킴이와 안심봉사단의 일대일 안부 확인, 실태 조사, 각종 봉사활동도 펼친다. 구는 1호 치매안심마을로 고척2동을 선정했고, 앞으로 지역 전체로 넓혀나갈 계획이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