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치매 어르신 안심주치의 운영

등록 : 2018-11-02 14:57 수정 : 2018-11-02 14:57

크게 작게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치매 환자가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치매안심주치의’제도를 운영한다. 치매안심주치의는 양천구 보건소 치매안심센터의 치매 조기검진 서비스로 치매 진단을 받은 어르신들이 건강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구는 치매 전문교육을 이수한 기관 가운데 장기요양등급 판정 관련 의뢰서 발급과 치매약을 처방할 수 있는 의료기관을 참여기관으로 선정한다. 현재 지역 의료기관 2곳(한별정신건강의학과의원, 푸른의원)과 업무 협약을 맺었다. 구는 대상자 발굴과 의료기관 네트워크 형성을 꾸준히 할 계획이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