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금천구청역 복합개발사업 추진

등록 : 2018-11-30 14:58 수정 : 2018-11-30 14:58

크게 작게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지난 27일 오전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금천구-한국철도공사(코레일)-한국토지주택공사(LH) 간 금천구청역 복합개발' 업무협약을 맺었다.

1981년 건립된 금천구청역사는 서울 시내 역사 중 출구가 하나뿐인 유일한 역으로 공간이 좁고 비효율적이라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어왔다.

복합개발사업은 2단계로 추진한다. 1단계는 낡은 역사의 현대화 사업이다. 쾌적한 금천구청역을 짓고 폐저유조 터를 활용해 지(G)밸리 청년 수요를 유인할 주택, 창업 공간, 편의시설 등을 마련한다.

연탄공장 용지는 2단계로 장기 추진한다. 관련 부처와 협업을 추진하는 등 금천구청역 복합개발 구상 수립 용역을 통해 이전과 개발 방향을 구체화한다. 용역 추진과 동시에 3개 기관은 금천구청역 복합개발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사업 추진을 서두를 계획이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