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28일 북한산 나무 심기 행사

등록 : 2019-03-22 14:43 수정 : 2019-03-22 14:43

크게 작게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제74회 식목일을 맞아 28일 오후 2시부터 북한산 우이령길 명상의 집 인근 임야(우이동 산1-1번지 일대)에서 나무 심기 행사를 한다.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미세먼지와 열섬(주변보다 기온이 높은 도시 지역) 현상 등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는 250그루를 심었는데 올해는 2천㎡에 어린나무 700그루를 심는다. 구는 산딸나무, 팥배나무, 소나무 등 4종 700그루를 준비했다. 산딸나무는 5월 말부터 하얀 꽃을 피우고 9월쯤 빨간 열매를 맺어 관상용으로도 훌륭하다.

이날 행사는 박겸수 강북구청장, 지역 주민 등 3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나무 심는 법 설명, 나무 심기, 퇴비와 물 주기, 주변 정리 순으로 약 2시간 동안 진행된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