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휴식 의자 달린 ‘무더위 그늘막’ 운영

등록 : 2019-04-19 14:47 수정 : 2019-04-19 14:47

크게 작게

성동구.jpg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새봄을 맞아 뜨거운 햇볕과 자외선을 막아주는 ‘무더위 그늘막’ 운영을 개시했다.

무더위 그늘막은 여름철 그늘이 없는 교통섬·횡단보도에서 신호를 기다릴 때 뜨거운 햇볕과 자외선을 막기 위해 2017년부터 설치했다. 올해는 8곳 늘려 모두 116곳이 됐다.

또 노약자, 장애인, 임산부 등이 시원한 그늘에서 앉아 기다릴 수 있도록 휴식 의자가 추가된 무더위 그늘막(사진)을 10여 곳에 선보였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앞으로도 소소하지만 주민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하고, 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는 행정을 펼쳐나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