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친환경 인증 종량제봉투 도입

등록 : 2019-11-22 14:14 수정 : 2019-11-22 14:14

크게 작게

도봉구(구청장 이동진)가 폐비닐을 활용해 만든 친환경 종량제봉투를 도입했다.

자원 재활용률을 높이고 온실가스 저감 등 환경보전에 앞장서기 위해서다. 친환경 종량제봉투는 폐비닐 등 폐합성수지를 40% 이상 써 ‘녹색제품구매법’에 따른 친환경 표지 인증을 받았다. 구는 종량제봉투 품질기준 유지와 폐합성수지 물량의 안정적인 확보를 위해 점진적으로 재활용제품을 도입할 계획이다.

이달엔 10·100(일반용)·20(재사용)를 친환경 표지 인증 제품으로 시범 제작하고, 봉투 강도와 신장률 등 민원 내용을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내년엔 공공용, 일반용, 재사용봉투 모두 재활용제품으로 만들려 한다. 제작가격은 기존과 동일해 주민 추가 부담은 없다.

 

이현숙 선임기자 hslee@hani.co.kr

서울살이 길라잡이 서울앤(www.seouland.com) 취재팀 편집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