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실내외 통합 놀이터 조성

등록 : 2018-03-15 15:33 수정 : 2018-03-15 15:33

크게 작게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양천근린공원 야외무대와 기존 어린이놀이터, 베이비존 일대에 약 2000㎡(약 600평)의 ‘전국 최초 도시재생적 통합놀이터’를 5월5일 어린이날 준공을 목표로 3월부터 공사에 들어간다. 구는 24년 된 야외무대를 재생해 실내외 놀이터와 문화 공간으로 활용한다. 통합놀이터는 유니버설 디자인(성별·연령·국적·문화적 배경·장애 유무와 상관없이 누구나 손쉽게 쓸 수 있게 만든 디자인)으로 실내외에 만든다. 야외놀이터에는 흙, 나무 등 자연 소재를 활용해 회전놀이시설, 바구니 그네, 놀이벽을 만든다. 야외무대 지하에 방치되어 있던 공간은 전천후 실내 놀이공간으로 바뀐다. 낮은 경사로, 점자 안내판, 핸드 레일, 리프트 등의 설치로 장애·비장애 아동이 함께 이용할 수 있다.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