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2일 다문화 요리 경연대회 개최

등록 : 2019-11-01 14:55 수정 : 2019-11-01 14:55

크게 작게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11월2일 용산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이태원로 224-19)에서 ‘제9회 다문화 요리 경연대회: 용산구 미(米)식대첩’을 연다. 주제는 쌀이다. 모로코, 베트남, 필리핀, 파라과이, 중국, 일본 등 6개국 결혼이민자 24명이 참가한다. 행사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열린다. 다문화 요리 경연대회(오전 11시~오후 1시)와 나눔파티, 시상(오후 1~2시) 순서로 진행한다. 요리 전문가 등 5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조리과정, 맛, 작품성 등 기준에 따라 평가해 1~3등 순위를 정한다. 단, 대회 의미를 살려 참가팀 모두에게 상을 준다. 만들어진 음식은 참관자들과 나눠 먹는다.

 

이현숙 선임기자 hslee@hani.co.kr

서울살이 길라잡이 서울앤(www.seouland.com) 취재팀 편집

* 본 콘텐츠는 <서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해당 기관 등이 제공 또는 게재한 자료입니다.